끼적거리기 50

자전거 타는 즐거움

요새 완전 자전거 타는 재미에 빠져있다. 예전엔 주위에 자전거로 출근 한다는 사람들의 글에 뭐 그게 재미있고 건강에 좋을까 생각하고 타고다니는 사람들을 가끔 봐도 나랑은 먼나라의 사람들..그냥 자전거가 좋은 사람들이구나 했는데 타보니 이제야 그 이유를 알겠당..ㅎㅎ그냥 조깅이나 짐에서 하는 운동하고는 틀리게 속도감도 있고 딴생각할 겨를도 없고 지루하지 않고.... 특히 운동에 소질 없는 사람에게는 더... 첨엔 옆 동료가 일반 하이브리드 자전거로 집에서 지하철 역까지만 출퇴근하는 이야기를 하길래 그런가보다 했는데 브레이크시간 차마실때 화두가 자전거 얘기를 점점 더 하면서 로드바이크(싸이클)를 검트리로 알아봤다. 얼떨결에 그래 그럼 하고 나두 집에있는 70불 짜리 kmart자전거로 15km를 출근해 보았더..

끼적거리기 2016.09.15

어릴적 방학의 추억

나 어릴적 국민학교땐 방학때 마다 시골 외할머니 집에 놀러가는게 유일한 여행이었다. 우리집은 광주였고...할머니 계신 곳은 장성군 장성읍 장안마을.. 이모네 형.누나.동생들하고 나 그리고 여동생둘 이렇게 아이들끼리 시외버스타고 가서 군에서 마을까지 1시간 이상 걸어갔었는데...요샌 그렇게 해도 되나 모르겠다... 그때는 나무를 해서 불을 따뜻하게 했던 온돌 기와집이 었는데...모든게 자연이었다. 흙파서 놀고 밭에가서 할머니 일하실때 옆에서 거들면서 장난치고..심지어는 화장실에서 똥퍼서 밭에다 뿌리기도했는데 이모네 형이 도망가버려서 내가 똥지개를 짊었던 기억도 있다..ㅋㅋ 여름엔 근처 황룡강가에서 물놀이하고 겨울엔 뒷동산에 올라가 눈썰매 타고 눈사람 만들고...부엌에서 불때면서 장난치고.. 비오는날 처마밑..

끼적거리기 2016.04.21

호주에서 첫 직장을 그만 두며...

호주 온지는 4년반.... 딱 1년을 놀고(?) 첫 직장인 이곳 Geidi에 출근했을때 눈물이 날 정도로 좋았는데...ㅎㅎ 그리고 이 회사에 다닌지 3년 반. 오늘이 마지막으로 출근하는 날이다. 그냥 회사 옮기기로 결정했을때는 그냥 덤덤했는데.. 막상 어제 작별인사를 팀원들에게 멜로 보내고 있자니 지난 시간이 주르르 흘러가면서 정말 sad해 질려고 했다.. hotdog로 오늘도 Friday Free lunch 같이 먹고 beer도 한잔씩 하며 웃으며 보내주는 고마운 동료들... 한국의 직장 생활과 다르게 조그마한 회사에서의 여유를 마음껏 누리며 많은걸 배웠던거 같다. 근데 이놈의 사장은 시드니 가서 2년째 있더니 얼마전에 발리에 놀러간건지 휴가간건지...오늘 온다던데... 난 또 나 환송해주러 오는 줄 ..

끼적거리기 2015.06.19

국적상실 신고하려니 맘이 쫌 그러네~~

이 게시판에 7년만에 글이 올라가네.. 트윗이나 페북같이 끄적거리는 것들이 있었는데 이젠 별로 쓰지도 않고 나중에 찾아보기도 힘들고 블로그에가 가끔 끄적여야 겠다. 작년 12월에 호주 시민권 받을때만해도 그냥 뭐 운전면허증 새로 따는 것 같았는데.. 오늘 국적상실신고서를 캔버라대사관으로 보낼려고 하니 맘이 쫌 그런다. 물론 대한민국 법상으로는 다른나라 시민권을 획득한 날이 대한민국 국적을 상실한 날이긴 한데..ㅠㅠ 초등학교땐 일본에 있는 재일동포들도 국적을 지키며 살아가는 그런 이야기들으며 국적을 포기하면 매국노같은 그런 분위기 였는데.. 내가 대한민국국적을 포기할 줄이야~~~ 현재 사는 이곳에서 의무와 권리를 다해야 할것 같아서 신청한 호주 시민권. 아이들도 덩달아 신청하긴 했지만..지들이 원하면 다시..

끼적거리기 2015.05.21 (4)

죽지 않았다. 신승훈...ㅋ

집에 TV가 없는 관계로 집에 있을땐 라디오를 켜놓는다. 어느 채널을 들어야할지 몰라 여기저기 고르다가 최근 91,9MHz FM For You를 듣는다. 7시 김성주, 9시 이문제, 11시 김기덕, 12시 김효진 2시 박명수 4시 이소라 6시 배철수 아주 꿰고 있다. 가끔씩 신승훈의 \'라디오를 켜봐요\'가 나와서 음반하나 나왔나? 했더니 프로젝트 음반이란다. 그런데 오늘아침... 이문세 프로그램의 미니 콘서트에 출연중이다. 진행중... 설겆이, 우유병 씻는거 제끼고 주헌이를 업어버렸다. 기어다니면 신경써야 하니까.ㅋㅋ 그리고 재웠다. 3장의 프로젝트 음반이란다. 이번이 첫번째. 오랜만에 한번 장만해야겠다. 신승훈은 데뷔때부터 좋아했다. 처음 우리집 CD를 장만한 것도 신승훈 1집이었다. 그리고 LP는 ..

끼적거리기 2008.10.31 (8)

아이가 나를 미치게 할 때???

오랜만에 책을 샀다. yes머니가 남았다고 해서... 다른때 같았으면 소설책부터 뒤졌을텐데... 오늘은 소설에 \'소\'자도 찾아보지 못하고 끝냈다. 육아책을 뒤졌다. 지웅이가 이제 5살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육아책 하나 사서 보지 않았다. 이제 본격적으로 나홀로 두넘들을 키우게 되면서 절실히 필요함을 느낀다. 두넘을 잘 다스리기 위해서가 아니라 나를 잘 다스리기 위해서... 아는 것이 없으니 화내기가 일쑤고 화내고 나서는 후회되고 미안하고... 책을 뒤지면서 \'아이가 나를 미치게 할 때\' 이책의 제목이 와 닿았다. 나는 아직 미칠때까진 가보지 않았다. 아마 그전에 화를 내며 싸우고 있지 않았을까? 아이들을 키우는데는 공부가 필요할 것 같다. 아니면 경험이 풍부하던지. 난 후자는 아닌 것 것 같으니 공..

끼적거리기 2008.10.17

퇴원한 주헌이!

주헌이가 입원했어요. 2008.09.01 ~ 2008.09.05 9월 첫날을 병원에서 시작했네요. 밤새 열이 있어서 병원에 갔더니 목이 좀 부었다네요. 감기약 처방. 3일분 먹고 차도가 없으면 다시 오라는 말과 함께. 3일째 열이 계속 있고,??BCG접종 부위가 붉은 반점들이 나타나고, 귀체온도 38도를 넘어서 인터넷 검색. 가와사키 병??? 애들은 열이 자주 오른다는 등... 걱정만 커져가다 병원에 전화해서 혹시 가와사키 아닐까 물었더니 에이~~~그렇게 흔한 병이 아니에요 하신다. 계속 열이 있어서 다시 갔는데 음... 약을 다른 걸 써볼께요라는 말과 함께 다시 3일후에 보자는... 안되겠다 싶어 다른 소아과를 알아봤답니다. 열이 몇일째죠? 이번에 약먹고 꼭 나아야 한다는 말과 함께 계속 열이 있으면 ..

끼적거리기 2008.09.08

주헌이 수술했어요.

주헌이는 이제 5개월인데 참 많은 일이 일어납니다. 형과 함께 아파서 접종이 아닌 다른 이유로 6개월도 안되서 병원도 다녀보고... 물론 그렇게 간 병원에서 주헌이 설소대가 짧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때는 지웅이와 주헌이의 뇌수막염이 급해서 다음에 컨디션 좋아지면 다시 보자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이번에 일산 올라가기 전에 하려고 맘 먹었습니다. 지웅이 점검도 할 겸 같이요. 지웅이는 잘먹고 몸무게만 잘 늘면 되고, 주헌이는 설소대 길게 해주는 수술... 자세히 보진 못했습니다. 무서워서... 설소대를 잘라줬습니다. 선생님 왈. 다른 아이보다 유난히 더 짧아서 조금 더 많이 잘랐다구요. 피가 좀 나서 지혈한다고 한동안 누르고 있었더니 불편했는지 엄청 울어댔습니다. 뇌수막염때 고열로 시달릴때 이후로 최고..

끼적거리기 2008.08.05 (1)

아그들 여권 만들었어요^^

드디어 두 아그들 여권을 만들었답니다. 2008년 8월 4일. 난 신혼여행갈려고 만들었는데... 그런데 18세 이하 아그들은 구비서류가 있어야 한다는... 땡볕에 지웅이 데리고 급하게 시청으로 갔는데 서류가 없어서 가까운 곳이 롯데마트라나. 암튼 땡볕에 지웅이 꼬셔서 걸어갔다가 오는길엔 택시타고 와버렸네요. 참! 두 아그들의 첫 여권사진은 주아고모가 찍어줬답니다. 사진이 너무 귀엽게 나왔다고 하더군요. 여권서류 검토해 주시는 분이. ㅋㅋㅋ

끼적거리기 2008.08.05

두 넘들이 아프다!!!

이야기가 길어지겠지만... 요약하자면... 지웅이가 저녁에 고열에 시달려서 주말이라서 어케어케 보내다 월요일에 급한김에 동네 소아과를 찾았다. 7월 7일 월요일 편두염이란다. 어른들도 힘든 병이라고... 근육통과 고열이 함께 온다고 맛사지 잘 해주란다. 하필 함소아 한약을 먹는 날과 고열에 시달리는 날이 같아서 한약을 의심했다. 암튼. 약을 처방받고 담날도 갔다. 7월 8일 화요일 많이 나았단다. 약을 먹었더니 열이 뚝떨어졌다. 약을 안먹였다. 주헌이가 갑자기 악을 쓰고 운다. 끙끙 앓는다. 겁이 나서 소아과로 냅다 뛰었다. 의사선생님 왈. 영아산통 아님 장중적 의심된다고 일단 지켜보잔다. 7월 9일 수요일 11시 12시쯤 집에와서 주헌이가 잠이 들었는데 열이 막 난다. 기독병원으로 갔다. 소변검사 해보..

끼적거리기 2008.07.11